대구동부경찰서, 지구대 담벼락서 낙서 발견돼 수사
대구동부경찰서, 지구대 담벼락서 낙서 발견돼 수사
  • 조한윤
  • 승인 2019년 06월 09일 2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0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지역 한 지구대 담벼락에 정치적 의미가 내포된 것으로 보이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동부경찰서에 따르면 7일 밤 9시 30분께 동구 신천동 동대구지구대 옆 담벼락에 ‘문. 하야’가 적힌 낙서를 지구대원이 발견했다.

해당 낙서는 검은색 스프레이로 작성됐으며 가로 100㎝ 세로 50㎝ 크기다. 발견 된 직후 경찰은 낙서를 지워 문구 없이 흔적만 남아 있다.

경찰은 낙서가 재물손괴 혐의에 적용되는 만큼 작성자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낙서 작성자 신원 등은 아직 수사 중이다”며 “재물손괴 혐의가 적용되는 만큼 작성자를 찾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수습기자

조한윤의 다른기사 보기
조한윤
조한윤 수습기자 jhy@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