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전투호국기념관, 13일부터 임시 운영
영천 전투호국기념관, 13일부터 임시 운영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6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개관…전시관 무료 관람 가능
영천시 고경면에 위치한 영천전투호국기념관 전경.
영천시는 낙동강 호국평화벨트조성사업의 하나인 ‘영천전투호국기념관’ 개관을 앞두고 오는 13일부터 임시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임시운영 기간을 통해 방문객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운영상의 문제점을 발굴·보완해 올 하반기 개관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영천전투호국기념관은 영천호국원과 인접한 고경면에 위치해 있으며 2009년 8월 낙동강 호국평화벨트조성사업으로 선정돼 2013년 12월 착공 후 최근 준공했다.

호국기념관은 제1·2전시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1전시실은 영천전투를 재현한 공간이고 제2전시실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추모하는 공간으로 나누어져 있다.

이외에도 한국전쟁 당시 한국의 생활 모습을 담은 사진 전시관과 야외에는 염원의 마당, 무궁화동산 등 전시공간이 마련돼 있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변장우 3대문화권 담당은 “임시운영 기간 중 전시관은 9시부터 18시까지 무료 관람이 가능하고 매주 월요일과 추석 당일에는 휴관한다”면서 “호국기념관 방문을 통해 한국전쟁에서 영천전투가 갖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를 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