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2020년 시설관리공단 설립 잰걸음
영주시, 2020년 시설관리공단 설립 잰걸음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7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시민회관서 주민공청회…타당성 보고·시민 의견 등 청취
선비세상 등 7개 시설 위탁 운영
영주시청 전경
영주시가 시설관리공단 설립에 나섰다.

‘가칭)영주시 시설관리공단’ 설립에 대한 주민 및 관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주민공청회’가 오는 19일 오후 2시 시민회관에서 개최한다고 영주시가 10일 밝혔다.

시는 문화관광 랜드마크가 될 선비세상, 무섬지리 문화경관 등 본격적인 시설 운영 대비와 시민의 행복지수를 높이고 고객감동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시설관리공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주민공청회는 공단 설립에 따른 추진경과 설명과 지방공기업평가원에서 수행한 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 보고, 시민 의견 청취 및 질의 답변 순으로 진행된다.

주민공청회 결과는 향후 경상북도와의 협의 및 공단 설립심의위원회 심의, 관련 조례 제정 시 참고 자료로 활용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22일부터 지난 4월 22일까지 ‘영주시 시설관리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실시한 결과 시설관리공단 설립이 타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영주의 문화관광 랜드마크가 될 선비세상, 무섬지리 문경경관을 포함해 영주실내수영장, 주차시설 4개소(시청, 시의회, 영주종합버스터미널, 영주동 거점주차장) 등 3개 분야 7개 시설을 시설관리공단에 위탁 운영할 것을 제시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향후 경상북도와의 2차 협의와 설립심의위원회 심의, 관련 조례 제정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20년 상반기 중에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할 계획”이라며“주민공청회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시설관리공단 설립으로 인해 시설관리에 대한 전문성 및 책임성 확보로 양질의 행정서비스 제공은 물론, 관리비용 절감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