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 1천개 달성 '순항'
경북도, 올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 1천개 달성 '순항'
  • 이상만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9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말 현재 620여 개 창출…연말까지 700여개 추가
경북도청사
경북도가 지난 5개월간 관광산업 분야 일자리를 중간 집계한 결과 5월 말 현재 62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 연내 천개 일자리 창출 목표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10일 밝혔다.

도내 관광산업 분야 일자리가 늘어난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3월 출범한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가 문화관광 산업실을 신설하는 등 조직 확대·개편으로 28명을 신규 채용하고 앞으로 경력직을 포함한 관광 인재 70명을 추가로 채용한다.

또 관광 인프라 구축사업 시설 개관으로 민간위탁과 기념품, 카페, 체험시설 등 입점에 따른 운영인력 채용 등으로 259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올 연말까지 120여 개의 일자리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올해 1/4분기 관광사업체 수 증가로 지난해 말 대비 일자리가 333여 개가 늘었다.

관광사업체 수 증가의 가장 큰 요인으로는 좌식식탁, 화장실 등 서비스시설의 불편사항을 개선하는 관광서비스 시설환경개선사업과 민간사업체 관광진흥기금 융자를 통해 관광수요를 늘려 일자리 150여 개를 추가 창출되기 때문이다.

특히, 경북도는 올해 문체부에서 처음 시행한 관광 두레 지역협력 광역단위 공모사업에 선정돼 문화관광전문기획가(관광 두레 PD)를 연간 11명 양성, 20개 주민사업체를 발굴·육성하고 110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또 경북 형 관광 두레 사업을 자체적으로 추진해 10명의 관광 두레 PD를 양성하여 25개 주민사업체를 개발하고 160여 개의 일자리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민간주도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관광벤처기업과 경북 스타관광 호스트사업으로 일자리 100여 개를 창출하고 상품개발과 사업홍보 및 마케팅 지원으로 견실하고 관광 트렌드(Tourism Trend)를 이끌어가는 관광기업으로 양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관광산업은 대부분이 서비스분야로 고용유발계수가 제조업의 2배이며 예로부터 보이지 않는 무역, 굴뚝 없는 산업으로 불리는 서비스 산업의 꽃으로 많은 젊은이가 선호하는 직업 분야”라 언급하면서 “앞으로 관광산업을 더욱 활성화 시켜 일자리가 늘어나고 젊은이가 찾는 살기 좋은 경북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