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공공 시설 이용요금 즉시 감면 시스템 구축
대구시, 공공 시설 이용요금 즉시 감면 시스템 구축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9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부터 서비스 시행
대구시가 ‘공공 시설 이용요금 즉시 감면 시스템 구축’ 사업에 나섰다.

공공시설 이용요금 즉시 감면 시스템은 시설 이용요금 감면대상자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주차장, 수영장, 체육시설 등을 이용하고자 할 때 각종 증명서나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고 자동으로 확인해 감면된 요금으로 공공시설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그 동안 취약계층인 장애인, 기초 생활수급자, 고령자 등이 공공시설을 이용할 때에는 각종 법령과 조례에 따라 이용요금의 전액감면 또는 50%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이용자들이 장애인증명서, 기초생활수급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하는 불편함 등의 부작용을 초래해 왔다.

이 시스템 구축사업이 완료되면 대구시는 ‘대구통합예약시스템’을 통해 30여 개 시설에 교육·강좌, 체육·시설대관, 캠핑장, 회원관리 등에 대한 즉시 감면 서비스가 제공된다.

또 대구시설공단에서 운영하는 ‘주차관리시스템’을 통해 27개 주차시설에 국가유공자, 장애인 차량, 경차 등에 대한 공공시설 이용자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 행복교육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장애인, 기초 생활수급자 등이 각종 증명서 제출의 불편을 덜어주게 됐으며 원스톱 서비스로 대 시민 신뢰도를 향상하게 됐다”며 “연말까지 대구통합 예약시스템 및 주차관리시스템을 행정안전부의 행정 정보 공동 이용 센터와 연계하여 내년 1월부터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