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민들 "건강 위협 SRF 가동 중단하라"
포항시민들 "건강 위협 SRF 가동 중단하라"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9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회될 때까지 투쟁 강행"…대책위 등 남구주민 집회
10일 오전 포항시 남구 오천읍, 제철동, 청림동 주민 300여명이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SRF 가동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포항시 남구 호동에 위치한 고형폐기물(SRF·Solid Refuse Fuel) 열병합발전소의 운영을 중단하라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SRF 비상대책위원회’ 등 오천읍·제철동·청림동 주민 300여 명은 10일 오전 10시 30분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SRF 가동 중단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포항시는 지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린 채 쓰레기 소각장발전소를 인구 밀집 지역인 호동에 건설해 가동하고 있다”며 “발전소에서 뿜어져 나오는 다이옥신 등 환경오염 물질이 인덕초등학교를 비롯해 구정초, 오천초, 문덕초 등 약 1만명이 넘는 어린이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구 지역에는 이미 쓰레기매립장, 음폐수 시설, 화학 공장 등 각종 혐오 시설을 고스란히 안고 살아왔다”며 “포항시는 시민의 건강행복추구권을 보장하라”고 목소리 높였다.

대책위는 포항 SRF 시설의 유해 물질을 배출할 발전소 굴뚝이 비행금지구역 제한 고도에 걸려 타 지역의 150∼200m보다 훨씬 낮은 34m로 낮게 변경 했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 송풍시설만 설치해 역전층이 발생해 배기가스 등이 상공으로 날아가지 않고 지상으로 되돌아 올 수 있어 대기 오염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대책위 관계자는 “쓰레기 연료보다 사람이 먼저”라며 “지역민들의 뜻이 포항시에 전달될 때까지 계속해서 집회를 열고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