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시민단체 "경찰의 공정한 성폭력 수사 촉구"
포항 시민단체 "경찰의 공정한 성폭력 수사 촉구"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신변 노출로 2차 피해"
포항여성회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0일 포항북부경찰서 정문에서 경찰의 공정한 성폭력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포항의 일부 시민단체들이 경찰의 공정한 성폭력 수사를 촉구했다.

포항여성회 등 13개 시민단체는 포항북부경찰서 정문에서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시민단체는 이날 최근 경찰의 성폭력 사건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 신변이 노출되거나 피해 사실을 대수롭지 않게 다뤄 2차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지역 언론 보도를 통해 A씨는 연인 관계였던 가해자가 자신의 성관계 동영상을 지인에게 유포하고 큰 충격을 받고 수사를 의뢰했다”며 “하지만 경찰은 피해자에게 ‘가해자를 밀폐된 병원으로 유인하라’고 해 신변이 노출될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와는 별개도 지난 5월 성추행을 당했다는 B씨 또한 파출소에서 북부서 담당 수사관으로 사건이 넘어간 후 한 달이 다 돼 가는데도 한 번도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며 “전화를 걸어 수사 과정과 상황을 물어도 고압적인 답변을 들어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A씨의 경우 동영상이 든 휴대폰을 압수하기 위해 그가 자발적으로 병원으로 불렀으며 미끼로 유인한 것은 아니다”며 “B씨의 입장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한 부분은 죄송하며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며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