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폭염종합안전센터 건립 추진
대구에 폭염종합안전센터 건립 추진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21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 전국 최초로 ‘폭염종합안전센터’(가칭·이하 안전센터) 건립이 추진되고 있어 건립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만 생소한 분야로 제대로 된 전문가 집단이 없는 등 실제 결과물을 내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구는 전국에서 가장 더운 지역으로 꼽힌다.

대구의 폭염 일수는 지난 2015년 21일, 2016년 32일, 2017년 33일, 2018년 40일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 온열질환자 수는 4526명으로 이중 48명이 숨졌다. 이중 대구 지역 온열질환자 수는 122명이었으며 사망자는 2명이 발생했다.

이처럼 폭염 강도와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시민의 건강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시급한 실정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지난해 정부는 폭염을 재난으로 규정했으며 행정안전부는 기후 재난 대응과를 만들었다.

정부부처에 전담 부서가 생긴 만큼 대구시는 발 빠르게 안전센터 필요성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안전센터는 폭염 연구 전문기구로 출범하고 폭염 관련 산업육성, 폭염 대피 시설 등을 연구한다. 또한 폭염 관련 전문성을 바탕으로 시민참여를 이끌어가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

하지만 안전센터 건립에 대한 구체적인 기구와 방향성 등을 설정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1차에 이어 10일까지 2차 관련 연구용역 공고를 냈지만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연구기관이 단 1곳도 없었다. 그만큼 생소한 분야로 사실상 무에서 유를 창조해야 하는 어려운 작업으로 꼽힌다. 시는 지역 대학이나 대구경북연구원에 직접 의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만 결과물을 내야 하는 연구기관 입장에서 부담스러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자연재난과 관계자는 “폭염이 재난으로 규정된 만큼 대응할 방법을 찾는 것이 시의 역할”이라며 “중앙부처에 담당 부서가 생긴 만큼 지역에서 동시에 시행하면 추진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제대로 된 전문가를 찾기 힘들지만 연구기관들과 함께 청사진을 그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