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운동의 선구자 이희호…평생 여성인권 신장 힘써
한국 여성운동의 선구자 이희호…평생 여성인권 신장 힘써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11일 00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J정부 적극적인 여성정책·여성정치 문호 확장에 기여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고 높이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 사람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10일 별세한 고(故) 이희호 여사가 지난 2016년 출간된 ‘이희호 평전’ 인터뷰에서 남긴 말이다.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기 이전에 여성지식인, 여성운동가로서 평생 여성 인권 신장에 힘쓰며 한국 여성운동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그는 이화고등여학교(이화여고 전신)와 이화여자전문학교(이화여대 전신), 서울대 사범대를 거쳐 당시 드물게 미국 유학까지 다녀온 엘리트 여성운동가였다.

이 여사는 한국 최초의 여성 변호사인 이태영 박사, 여성교육자 황신덕 여사, 헌정 사상 첫 여성 당 대표(민주당)가 된 박순천 여사 등 당대의 엘리트들과 함께 여성운동 ‘1세대’로 활약했다.

1950년 대한여자청년단 결성과 1952년 여성문제연구원(현 여성문제연구회) 창립을 주도했다.

이 여사는 여성문제연구원에서 상임간사와 회장을 역임하며 여성노동자 근로환경과 여성 정치의식 등을 조사하고 ‘요정 정치’ 반대 운동을 벌였다.

1959년에는 대한YWCA회 총무를 맡았다. YWCA에서는 ‘축첩자를 국회에 보내지 말자’는 캠페인에 나섰고, 남녀차별적 법조항을 수정하는 데 힘썼다.

이 여사가 핵심이 된 YWCA의 이런 활동은 1989년 남녀차별적 내용을 일부 고친 가족법 개정의 성과를 낳았고 훗날 호주제 폐지로까지 이어졌다.

그는 1961년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이사를 역임하고, 1999년 한국여성재단 출범에도 관여했다.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에 들어온 후에도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해 활발히 활동했다.

‘페미니스트’인 이 여사에게 평생에 걸쳐 받은 영향으로 김 전 대통령 역시 여성 문제에 관심이 컸기에 국민의 정부는 적극적인 여성 정책을 폈다.

여성부가 신설되고 부처마다 여성정책담당관실이 설치됐다.

김 전 대통령 취임 이전 50년간 1명에 불과했던 청와대 여성 비서관이 국민의 정부 5년간 10명으로 늘어났고 여성장관도 여럿 배출되는 등 여성의 공직 진출도 확대됐다.

1998년에는 가정폭력방지법이, 1999년에는 남녀차별금지법이 각각 시행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 정부 여성정책 뒤에는 이희호가 있다’는 말까지 나왔다.

이 여사는 이화여대 출신 재야인사 등을 중심으로 여성 정계 진출의 문호를 넓히는 데 크게 기여하고, 여성계 출신 정치인들과 꾸준히 교류했다.

대표적인 인사는 국민의 정부에서 초대 여성부 장관을 지낸 한명숙 전 총리와, 2002년 총리 후보로 지명됐던 장상 전 총리 서리 등이다.

박영숙 전 평민당 총재 권한대행도 이 여사와 각별한 사이였다.

국민의 정부에서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낸 신낙균 전 의원과 여성특별위원장을 역임한 윤후정 전 이화여대 명예총장, 이미경 전 의원 등도 이 여사와 교류가 있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