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첨복 단지 중심 의료산업 생태계 구축 전력
대구시, 첨복 단지 중심 의료산업 생태계 구축 전력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1일 18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브-앤-스포크' 추진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대구시 동구 신서동)가 재도약한다.

메디시티를 지향하는 대구시가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 단지)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풀-코스 기업지원 생태계(인프라) 구축에 힘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혁신도시 내 첨복단지 입주 의료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R &D)-임상-인·허가-생산-마케팅에 이르는 풀-코스 기업지원을 통해 첨단의료산업 국가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시는 첨복단지, 기타 연구개발 기관과 연계해 맞춤형 질병예방 치료, 첨단 융합 의료기기 및 암·치매 등 국산 신약개발에 속도를 내는 이른바 ‘허브(첨복 단지)-앤-스포크(지역 대학 병원 및 연구기관)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올 하반기 첨복 단지 연구개발 제품의 임상시험을 위한 첨단임상시험센터 설계에 들어가 내년 초 착공할 계획이다.

또 2019∼2013년 5개년에 걸쳐 첨복단지에 대학·기업·연구소 산학융합지구를 조성하고 올해부터 4년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주관으로 첨단의료유전체 연구소를 건립할 예정이다.

첨복 단지는 본격적으로 가동한 2014년 이후 지금까지 138개 의료기업을 유치해 112개 기업이 입주를 완료했다.

최근 4년간 이들 112개 기업은 연평균 고용 성장률 24.1%를 기록했고, 첨복 단지로 본사를 이전한 64개 기업의 연평균 매출액 성장률은 16.2%였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첨복 단지 생태계를 활용해 맞춤형 공동연구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강화하고 단지를 첨단의료산업 허브로 육성해 ‘메디시티 대구’ 신화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