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콩 재배농가, 두류작목반 창립총회 개최
청도군 콩 재배농가, 두류작목반 창립총회 개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1일 20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군 콘 재배농가들이 회원농가의 소득증대와 복리증진을 위해 작목반을 출범했다.청도군.

청도군 콩 재배농가 50여 명은 지난 10일 화양읍 축협프라자에서 청도 두류작목반 창립총회를 갖고 공식출범, 정관 및 임원선출, 사업계획 수립 등 콩재배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논의했다.

초대 회장에 선출된 변재동 청도 두류작목반장은 “쌀값안정을 위해 추진 중인 논타작물재배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어려운 농촌현실 앞에서 회원농가 소득증대와 복리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이번 두류작목반 결성은 청도군 농업발전 및 콩재배농가들에게 새로운 기회이자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크게 기대된다”며 “쌀 수급안정을 위해 추진 중인 논타작물재배사업에도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