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포스코노조 "포스코 죽이기 즉시 중단하라" 기자회견
[포토] 포스코노조 "포스코 죽이기 즉시 중단하라" 기자회견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김인철 포스코 노조위원장과 노조원들이 경상북도와 전라남도가 준비중인 조업중지 10일 처분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1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김인철 포스코 노조위원장과 노조원들이 경상북도와 전라남도가 준비중인 조업중지 10일 처분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1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김인철 포스코 노조위원장과 노조원들이 경상북도와 전라남도가 준비중인 조업중지 10일 처분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600명의 조합원을 둔 한국노총 소속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은 11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죽이기를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포스코 내 복수 노조 가운데 교섭대표노조다.

이들은 경북도와 전남도가 지난 수십년간 포항·광양제철소에서 고로(용광로)를 정비할 때 가스 배출 안전장치인 블리더로 대기오염 물질을 불법 배출했다는 혐의로 조업중지 10일 처분을 하려는 데 반발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인철 포스코 노조위원장 “100여m 높이 고로 최상부에 설치된 블리더는 압력이 비정상적으로 올라갈 때 가스를 배출해 조업 안정과 노동자 안전을 도모하는 필수 설비다”며 “전 세계 제철소가 고로를 정비할 때 블리더 개방을 직원 안전을 위한 필수 작업 절차로 인정해 별도 집진설비를 추가한 사례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경북도와 전남도는 블리더를 안전장치가 아닌 오염물질 배출구로 치부하며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조업중지 10일이란 처분을 내리려 하니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며 “현장 노동자를 안전 사각지대로 몰아넣는 섣부른 행정처분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강조했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