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구 영대병원네거리 CCTV 거치대 고공시위…"수술하게 해 달라"
[포토] 대구 영대병원네거리 CCTV 거치대 고공시위…"수술하게 해 달라"
  • 박영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0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전 8시 30분께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인근 CCTV 거치대에 한 남성이 올라가 사람모형 인형과 ‘사비라도 수술을 하게 해 달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매달고 시위를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거치대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해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