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기독병원, 포항지역 최초 간암 수술 성공
세명기독병원, 포항지역 최초 간암 수술 성공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과영역 암 수슬 활발히 시행…타지 이동 지역민 경제적 부담 덜어
다양한 경험·노하우 겸비한 실력파 외과 박형우 과장 간절제 수술 집도
1/3 가량 절제 성공 11일만에 퇴원…"장기 이식 수술 시행 예정"
포항세명기독병원 외과 박형우 과장이 수술하고 있다.

포항세명기독병원(병원장 한동선)이 포항지역 최초로 간암 수술에 성공했다.

이에 본격적으로 외과 영역의 암 수술을 지역에도 활발히 시행, 다른 지역을 찾아 나섰던 지역민의 경제적 부담과 정신·육체적 피로감을 덜어 주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명기독병원은 지난달 28일 외과 박형우 과장이 박모(66)씨의 간암 수술을 시행한 결과, 지난 7일 무사히 퇴원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간 절제술 시행 시 대부분 수술로 치료가 종료되고 추후 간암이 재발할 경우 색전술 등 치료가 필요하다.

간의 1/3가량을 절제한 박씨의 경우 수술만으로 치료 종료될 것으로 판단됐으며 추후 재발 여부 확인을 위해 추적 검사를 주기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박씨의 수술을 집도한 박형우 과장은 지난 1월부터 세명기독병원에서 첫 진료를 시작했다.

간·담도·담낭·췌장 수술 전공으로 이 부위에 발생한 악성종양 수술에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포항세명기독병원 외과 박형우 과장이 회진을 하고 있다.

특히 과거 서울아산병원, 울산대학교병원에 각각 10년, 5년간 재직하는 동안 수백건이 넘는 간 이식과 간담췌 종양 수술에 참여하거나 직접 수술을 집도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박씨는 “수술이 잘 돼서 정말 기쁘다”며 “대구나 서울 등지로 굳이 암 수술하러 갈 필요 없이 지역에서 수술을 받아 심적으로도 마음이 놓였다”고 말했다.

박형우 과장은 “간·담낭·담도·췌장암은 완치를 위해 현재 수술적 절제가 필요한데 우리 병원에서 할 수 있다”라며 “그동안의 경험으로 간·담도·담낭·췌장종양 수술을 비롯해 의학의 꽃이라 불리는 장기 이식 수술 역시 포항에서 시행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암 치료는 수술 후 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연계하는 것이 대부분인 데다 치료가 종료되더라도 최소 5년간 꾸준히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며 “암 수술과 항암 및 방사선 치료를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는 우리 병원을 찾는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간암은 전체 암 중에서 6번째로 흔한 암이지만, 사망률을 따져보면 폐암에 이어 2번째로 많은 사망이 발생한다.

간암은 대부분 바이러스성 간염(B형 간염·C형 간염)에 의해 발생하게 되고, 간암 환자 대다수 어느 정도의 간 경변이 동반되다.

간암 치료는 간절제 수술, 경동맥 색전술(TACE), 고주파 열 치료술(RFA), 항암치료(Sorafenib) 등 여러 가지 치료 방법이 있지만, 그 중 간절제 수술이 치료 효과가 가장 뛰어나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