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환경정책과 등 3개과 신설…행정기구 개편
포항시, 환경정책과 등 3개과 신설…행정기구 개편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일원화로 북방 정책 강화
포항시가 복잡·세분돼 가는 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환경정책과와 교육청소년과, 공동주택과 등 3개 과를 신설하는 등 행정기구를 7월 1일부터 개편한다.
포항시가 복잡·세분돼 가는 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환경정책과와 교육청소년과, 공동주택과 등 3개 과를 신설하는 등 행정기구를 7월 1일부터 개편한다.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북방 경협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항만물류과를 신북방정책과로 명칭을 바꿔 북방정책 업무를 일원하는 등 정책기능을 강화해 북방 정책 추진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포항시는 본청에 1본부 6국 3 담당관 29과에서 3개 과를 신설해 1본부 6국 3 담당관 32과로 개편하는 ‘포항시 행정기구 설치조례 개정’을 지난 4일 공포했다고 13일 밝혔다.

‘포항시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 개정안’에 따르면 복지국에 교육지원과 청소년, 아동친화정책, 드림스타트 업무를 담당하는 교육청소년과를 신설한다.

또 기존의 환경녹지국의 환경식품위생과를 환경정책과를 신설해 식품위생과와 분리를 한다. 신설되는 환경정책과는 환경녹지국, 식품위생과는 일자리경제국 산하에 둔다.

도시안전국 건축과는 공동주택과를 신설해 건축과와 공동주택과로 분리 운영된다.

복지국 자원순환과는 환경녹지국으로 소속이 변경된다.

환동해미래전략본부 항만물류과는 신북방정책과로 명칭을 바꾼다.

명칭이 바뀜에 따라 항만정책팀도 북방정책팀으로 변경된다.

한시 기구인 환동해미래전략본부 존속기한을 6월 30일에서 2020년 6월 30일까지로 1년 연장한다.

포항시 관계자는 “행정기구 개편은 북방경제 활력과 신산업발굴 육성 등 핵심전략사업 추진과 지역 여건 변화에 따른 조직 인력을 재설계하고 교육과 환경, 주택 등 사회적 이슈 해결을 위한 조직체계 구축으로 신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 단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