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굴의 투혼으로 새 역사 쓴 U-20 한국 축구
불굴의 투혼으로 새 역사 쓴 U-20 한국 축구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답답했던 가슴을 ‘뻥’하고 뚫은 한 골이었다.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이던 전반 39분, 이강인의 재치 있는 패스를 받은 최준이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역대 첫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순간이다. 우리나라 남자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게 한 결승골이기도 하다. FIFA 주관 대회에서 남자 축구가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축구는 민생을 외면한 채 국회는 끝없는 공전을 계속하고, 경제는 주름살을 펴기 어려운 답답한 현실에서 국민들에게 큰 희망과 위로를 줬다.

U-20 월드컵에서 보여준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의 투혼은 온 국민의 새벽잠을 설치게 했다. 세네갈과 치른 8강전은 말 그대로 각본 없는 드라마였다. 후반 종료 직전 세네갈에 3-3 동점 골을 허용하고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역전에 역전이 이어지면서 매 순간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짜릿한 전율마저 느끼게 했다. 하이라이트는 승부차기였다. 우리 팀 선수 2명이 잇따라 실축했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극적으로 승리하는 드라마를 연출했다. 1983년 U-20 월드컵의 전신인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박종환 감독이 이끄는 청소년 대표팀이 4강에 오른 이후 36년 만에 다시 4강 신화를 달성한 것이다.

8강에 이르는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남아프리카공화국·포르투갈·아르헨티나 등 막강 군단이 속한 ‘죽음의 F조’에서 조 2위를 차지했고 16강전에서 힘겹게 숙적 일본을 1-0으로 물리쳤다. “꾸역꾸역 가는 팀이지만, 쉽게 지지 않는다”는 정 감독의 말 그대로다. 집념과 투혼, 전략이 빚어낸 값진 승리였다. 매 경기 청소년 축구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운 기량을 선보이고 멋진 경기를 펼쳤다. 특히 성인 대표팀도 쉽게 보여주기 힘든 불굴의 투혼은 온 국민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하나다’는 원팀 정신이 승리의 견인차였다.

스포츠는 의외의 순간에서 온 국민을 하나로 묶고 희망과 꿈을 불어넣어 주는 긍정의 에너지가 있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로 실의에 빠진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위로를 줬던 골프 여제 박세리의 ‘맨발 투혼’이 대표적이다.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벌인다. 이제 마지막 경기다. 내친김에 우승컵까지 거머쥠으로써 정치판에 식상하고 경제 상황에 우울한 국민에게 더 큰 기쁨과 희망을 선사해주길 바란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