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제3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 최종 선정
대구 북구 제3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 최종 선정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20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북구 제3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 옛 삼영초등 ) 사업이 산업통상자원 ‘2019년 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대구 혁신지원센터에 이은 복합문화센터 건립으로 제3 산업단지 내 건강한 직장생활 여건조성과 청년 근로자 유입 활성화가 기대된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은 2015년 폐교된 제3 산업단지 내 옛 삼영초등학교 부지에 3년간 총사업비 38억 원(국비 28, 시비 10억 원)을 투입한다.

제3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규모는 부지 5700㎡위에 연 면적 1700㎡이다. 지난 3월 건립 확정된 혁신지원센터에 2개층을 증축해 통합 건축될 예정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전담기관으로서 이번 공모에 신청한 전국 13개소에 대해 현장실태조사와 평가위원회를 거쳐 대구 제3 산단을 포함한 총 9곳을 최종 선정했다.

제3 산단 복합문화센터는 복지기능으로 근로자 건강과 안전한 작업환경을 위해 근로자 건강센터 및 산업안전 컨설팅 센터 유치, 문화기능으로 문화소통, 취미 및 동아리 활동 등 다목적 공간을 구성·배치해 근로자 복지환경 개선 및 청년 유입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부지 내 존치되는 강당에는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과 문화향유 기회제공을 위해 문화예술회관, 대구문화재단 등과 연계한 각종 문화공연을 개최하고 실내체육 및 입주기업체 행사 등을 위한 공간으로도 제공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지인 옛 삼영초등학교는 대구시 교육청과 최근 부지, 건물 등 공유재산이관 계약을 완료하였고, 복합문화센터 등 정부공모 및 정책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복합문화센터 건립으로 근로자 건강보호와 청년층의 눈높이에 맞는 복지환경 개선으로 생산성 향상 및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