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 특혜 제공 의혹 김영만 군위군수 경찰수사 착수
측근 특혜 제공 의혹 김영만 군위군수 경찰수사 착수
  • 이상만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7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측근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으로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가 경찰에 고발됐다.

13일 경북지방경찰청은 김 군수가 측근에게 특혜를 주고 업무상 배임을 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한다고 밝혔다.

고발장은 김 군수가 측근에게 관급공사를 제공하거나 보조금 사업 혜택 등 특혜를 줬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군수가 축협에 예치된 군위군 교육발전기금 20억원을 만기 전 해지해 1천400여만원 상당의 이자 손실을 냈다는 주장도 담겼다.

경북지방경찰청은 특혜 의혹에 대한 사안이 크지 않다고 판단해 김 군수에 대한 수사를 경북경찰청 지능수사대 또는 군위경찰서에 배정할지를 논의 중이다. 이에 김 군수에 대한 수사는 지능수사대가 아닌 군위경찰서에서 진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더불어 민주당 경북도당 생활적폐특별대책위원회가 경북경찰청에 김영만 군위 군수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와 관련해 김 군수 측은 “고발장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모함을 위한 것으로 배후가 의심된다“고 밝혔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월스트리트 2019-06-14 20:48:13
이럴줄알았음
다른것도 있는거같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