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석장동 암각화의 재발견' 봄 학술대회 개최
동국대 경주캠퍼스, '석장동 암각화의 재발견' 봄 학술대회 개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20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15일 오후2~5시 백주년기념관 501호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14일, 15일 이틀간 한국암각화학회 2019 봄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이번 학술대회 포스터.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14일부터 15일까지 ‘경주 석장동 암각화의 재발견’을 주제로 한국암각화학회 2019 봄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암각화학회와 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가 공동 주최하고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이 주관한다.

첫날 백주년기념관 501호에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열리는 학술대회 주제발표는 △이동헌 동국대 경주캠퍼스 연구원의 ‘경주 석장동 암각화와 주변환경’ △이하우 울산대 교수의 ‘한국 암각화의 배 표현물, 그리고 석장동 암각화에서 배의 성격’ △송화섭 중앙대 교수의 ‘경주 석장동 암각화의 장식석촉문 도상 연구’ △신대곤 국립중앙박물관 부장의 ‘경주 석장동 암각화의 특징과 그 연원’ 순으로 진행된다.

학술발표에 이어 종합토론에서는 강영경 숙명여대 교수가 사회를 맡아 진행한다.

둘째 날에는 경주 석장동 암각화 답사와 현장토론이 이어진다.

한편 경주 석장동 암각화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남동쪽 형산강변에 인접한 금장대 암벽에 위치하는데, 1994년 3월 동국대 경주캠퍼스 고고미술사학과 학술조사팀에 의해 발견, 조사된 바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