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대만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처분은 과도한 행정"
허대만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처분은 과도한 행정"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20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이 13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고로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이 13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고로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이 최근 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행정처분과 관련 과도한 부분이 있다며 현명한 해법을 촉구하고 나섰다.

허 위원장은 13일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사전통지 조치’에 관한 소견과 함께 경북도와 포스코에 대한 요구사항을 밝혔다.

먼저 조업정지 행정처분 사전통지와 관련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 대해 시설개선이나 오염방지 조치 등의 개선명령도 없이 곧바로 조업정지 사전통지를 한 것은 현실성 없는 과도한 행정처분이 아닐 수 없다” 고 지적한 뒤 “조업정지가 현실화 될 경우 그에 따른 심각한 영향을 많은 시민들이 우려하고 있으며 현명한 해법을 촉구한다”고 조업정지 처분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포스코에 대해서도 “현장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더라도 밸브가 열릴 때마다 오염물질이 지속 적으로 배출되고 있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 50년 동안이나 방치해 온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라며 “경제적 피해를 강조하거나 ‘포스코 죽이기’ 등 상황을 호도하거나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은 매우 잘못된 대응이며 문제 해결을 더욱 힘들게 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허 위원장은 고로 조업정지 사전통지 상황 해결과 관련 △지자체는 조업정지 조치를 유예하는 한편 시간이 걸리더라도 설비개선 명령과 철저한 관리 감독을 통해 문제 해결 방법 모색을 △포스코는 지난 50년간 상황을 방치해 온 책임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더 이상의 대기오염이 진행되지 않도록 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허위원장은 이번 고로 조업정지 행정처분과 관련 향후 당 소속 경북도의원들과 이 문제를 논의하는 한편 도정질문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