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국 음식 도시락 전달
영양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국 음식 도시락 전달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8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28농가에서 농작업을 하고 있는 베트남 계절 근로자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하고 있는 오도창 군수
영양군은 지난 4월 입국한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의 향수를 달래고 앞으로의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14일 고국 음식 도시락을 만들어 전달했다.

지난 4월 21일 입국한 계절근로자들은 영양군 지역 내 28농가에서 농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7월 16일 출국할 예정이다.

영양군은 근로자들의 향수를 달래고 남은 영양군에서의 생활을 응원하기 위해 베트남식 물김치, 돼지고기 조림, 새우볶음 등 베트남 음식 3종 도시락을 만들어 베트남어로 작성된 응원 카드와 함께 전달했다.

조리에는 베트남 결혼이민자 자조모임 회원들이 힘을 보탰으며, 배달에는 오도창 영양군수와 직원들이 나섰으며, 이번 도시락 배달에는 근로자와 농가주가 사업에 참여하며 느낀점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도 함께 마련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도시락을 전달하며“봄철 일손부족 해소에 앞장서주는 화방군 근로자들과 이들을 가족처럼 챙겨주는 농가에 고맙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길 바란다. 우리군 계절근로자 전담팀은 항상 열려있으니,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언제든 연락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양군의 계절근로자 사업 규모는 2017년 상반기 10농가 29명을 시작으로 하반기 19농가 42명, 2018년 상반기 22농가 50명, 하반기 45농가 112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영양군은 사업을 보다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농가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