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진 석회석 광산 복구 갈등 봉합될까
울진 석회석 광산 복구 갈등 봉합될까
  • 김형소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8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몰지 처리두고 3년째 대립…산자부 동부광산안전사무소, 안전복구 검토안 26일 발표
울진 석회석 광산 상부가 갱도 붕괴로 인해 땅갈라짐 현상이 벌어진 모습.
정부가 울진 석회석 광산 갱도 붕괴 사고의 후속대책인 안전복구계획에 대한 최종 검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산업자원부 동부광산안전사무소와 울진군 등에 따르면 오는 26일 강원도 원주시 한국광해관리공단 사무실에서 마을 주민과 경북도 등 관련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 안전 확보를 위한 복구계획안 검토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이번 복구계획안 검토는 광산 전문기관인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한국광물자원공사가 수행했으며, 함몰지 처리방안에 대한 항구적인 복구 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하지만 정부의 위험 요소 제거를 통한 안전 복구 추진에도 불구, 광산 주변 주민들의 의견이 찬반으로 갈리면서 계획이 난항을 겪고 있다.

우선 복구 추진을 반대하는 울진석회광산반대범대책위원회는 “붕괴 원인을 규명한 안전진단보고서의 신뢰성이 의심되고, 상부지반을 들어내는 복구안을 적용할 경우 엄청난 양의 토석반출과 발파 소음 등으로 인해 주민생활환경에 심각한 피해가 예상돼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반해 울진석회광산안전대책위원회는 “갱도 붕괴로 이미 산의 내부는 무너져 내렸고 앞으로 추가 붕괴로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어 완전한 복구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한 마을 두 단체의 의견이 팽팽히 맞서자 해결의 실마리는커녕 3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울진군 관계자는 “주민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사업자가 제시한 토석처리물량이 과다하다고 판단돼 복구안에 동의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면서 “26일 열리는 회의 역시 울진군에서 열릴 수 있도록 동부광산안전사무소에 공문을 보내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동부광산안전사무소는 “이번 전문 기관에 안전복구계획을 의뢰해 검토한 것은 한 치의 의혹을 없애려는 방안이었다”면서 “광산안전사무소는 주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있으며 이를 위해 3년여의 시간 동안 면밀한 검토와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고 말했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