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유럽 3국 순방 마치고 귀국
문 대통령, 북유럽 3국 순방 마치고 귀국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9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국회 정상화 등 국정현안 점검
G20 정상회의 앞두고 비핵화 동력 살리기 집중할 듯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인사 후 대화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6박 8일간의 북유럽 3개국(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6일 낮 서울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및 청와대 비서진 인사 등 산적한 과제들을 마주해야 한다. 따라서 참모들로부터 국회 정상화 등 현안 보고를 받고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제청을 받는 등 국정운영 방향을 점검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와의 회담을 다시 조율하며 정치권과의 소통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북한을 향해 대화의 장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하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공고히 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노르웨이를 방문 중이던 지난 12일(현지시간)에는 오슬로포럼 초청 기조연설을 하며 ‘국민을 위한 평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오슬로 구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지난 14일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평화는 핵이 아닌 대화로 이룰 수 있다”는 내용의 ‘스톡홀름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귀국 후에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동력을 살리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국·중국 등 한반도 주변국과의 정상외교가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이 이를 활용해 북미 핵 협상의 교착 국면에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함께 이번 순방에서 북유럽과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한 협력 강화를 논의한 만큼, 순방 성과를 토대로 국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에도 주력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에서는 스타트업 서밋과 오타니에미 혁신단지 방문, 스웨덴에서는 에릭슨사 방문 및 비즈니스 서밋 일정 등을 소화하며 한국과 북유럽의 미래산업 분야 협력 확대에 뜻을 모았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