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어르신 마음충전교실 큰 호응
영주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어르신 마음충전교실 큰 호응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07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가 평은면 오은1리 경로당에서 마음충전교실을 열고 있다.
영주시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생명사랑 마을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어르신들의 정신건강증진을 돕는 ‘마음충전교실’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6일 영주시에 따르면 마음충전교실은 노년기 정신건강검사, 자살예방교육, 정신건강복지센터 안내 및 홍보 등 지역 주민 정신건강 증진에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고 밝혔다.

정신건강복지센터는 6월 한 달간 영주시 평은면 오운1리(매주 수·금), 지곡 1리(매주 화·목) 2개 마을에서 생명사랑 마을조성사업 지역특화 프로그램인 마음충전교실을 마을당 주 2회, 각 8회기씩 운영하고 있다.

특히 마음충전교실은 원예요법, 운동교실, 공예교실, 냅킨아트 등 평소 지역 내 어르신들이 접하지 못한 여가활동을 통해 이웃과 공동체 의식을 가지고 함께하는 건강한 노년기를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인석 보건소장은 “지역 어르신의 정신건강증진과 우울증 예방에 이바지 하고 공동체 의식을 향상시켜 우울증 없는 노인이 행복한 영주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사랑 마을조성사업은 농촌지역 주민들의 충동적 음독자살 방지를 위해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하고 마을에 생명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