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40m 조명탑서 50대 고공농성
[포토] 대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40m 조명탑서 50대 고공농성
  • 박영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08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5시 40분께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조명탑 (높이40미터)에 50대 남성이 안심주공3단지 상습주취자 문제 처리를 요구하며 아파트 관리주체인 LH주택사장과 면담을 요청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7일 오전 5시 40분께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조명탑 (높이40미터)에 50대 남성이 안심주공3단지 상습주취자 문제 처리를 요구하며 아파트 관리주체인 LH주택사장과 면담을 요청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7일 오전 5시 40분께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조명탑 (높이40미터)에 50대 남성이 안심주공3단지 상습주취자 문제 처리를 요구하며 아파트 관리주체인 LH주택사장과 면담을 요청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이 에어매트를 설치에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7일 오전 5시 40분께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조명탑 (높이40미터)에 50대 남성이 안심주공3단지 상습주취자 문제 처리를 요구하며 아파트 관리주체인 LH주택사장과 면담을 요청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이 에어매트를 설치에 혹시나 생길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7일 오전 5시 40분께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내 40m 높이의 조명탑 꼭대기에서 50대 A씨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흉기를 소지한 채 자신이 거주하는 안심주공3단지 상습주취자 문제 처리를 요구하며 아파트 관리주체인 LH주택사장과 면담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위기관리대응팀을 투입해 A씨가 조명탑 아래로 내려오도록 설득하고 있으며, 소방당국은 바닥에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