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김천 자매마을 일손 돕기 행사
한전기술, 김천 자매마을 일손 돕기 행사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16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기술㈜, 직원들이 대덕면 자매결연 마을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김천시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이 김천시 자매결연 마을을 방문해 마을회관 환경 개선 및 농번기 농촌 일손을 도왔다.

지난 13일 김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인 한국전력기술 직원들은 자매마을인 추량 1, 2리를 방문해 마을회관 도배 및 노후 싱크대·장판 등을 교체했다.

이어 14일에는 농번기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양파 수확 일손을 도왔다.

‘1본부 1촌 자매결연’을 추진 중인 한국전력기술은 지난 3월 에너지 신사업본부가 대덕면 추량리 1, 2리와 자매결연을 하고 공동발전 및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하천일 추량2리 이장은 “큰 추위를 피해 양파 풍년을 맞았지만, 가격 하락과 인력 부족에 따른 인건비 상승 때문에 양파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한국전력기술 직원들이 일손을 거들어주어 한 시름 놨다”고 고마음을 전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