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여성 환자 남성보다 5배 많아
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여성 환자 남성보다 5배 많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20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상선암 환자는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약 5배 많고, 40대부터 환자 수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의 2013∼2017년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갑상선암은 갑상선에 생긴 악성 혹(결절)을 뜻한다.

갑상선암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할 경우 암이 커지며 주변조직을 침범하거나 심한 경우 생명을 잃을 수 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병원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1.7% 증가했다.

연도별 진료인원은 2013년 28만425명에서 2017년 34만1155명으로 연평균 5% 늘었다.

2017년 기준 여성 환자는 28만1007명으로 남성 환자 6만148명보다 4.7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여성 환자는 2013년 23만4545명에서 2017년 28만1007명으로 19.8% 증가한 반면, 남성 환자는 2013년 4만5880명에서 2017년 6만148명으로 31.1% 늘며 남성 환자 증가율이 다소 높은 모습을 보였다.

연령별 진료인원은 40대 이후부터 급격한 증가세를 기록했다.

40대 이상 갑상선암 증가율은 11.3%로, 30대(0.1%)와 20대(5.4%)에 비해 크게 늘었다.

특히, 60대와 70대 이상의 증가율은 각각 53.1%와 56.5%로 집계됐다.

40대 이상 환자는 해마다 전체 환자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지난 2017년 10만명당 환자는 60대 환자가 1292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1279명), 40대(970명) 순으로 이어졌다.

40대 이상 진료인원은 전체 85.9%를 차지했고 30대 이하는 14.1%에 그쳤다.

한편, 갑상선암 진료비는 계속해서 줄어드는 추세다.

진료비는 2013년 2785억원에서 2017년 2590억원으로 7.0% 감소했다.

1인당 진료비는 연평균 6.5%, 외래 1인당 진료비는 연평균 7.2% 낮아졌다.

반면, 입원 1인당 진료비는 최근 5년간 연평균 10.8% 증가했다.

갑상선암 수술을 받는 환자는 2013년 4만151명에서 2017년 2만2796명으로 43.2% 감소했다.

임치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40대 이상의 환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다”며 “남성의 경우 40대가 사회경제적으로 제일 활발하게 활동할 시기인 만큼 자기 관리를 위해 종합검진을 받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갑상선암 환자도 많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환자가 남성환자보다 많은 원인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용체가 갑상선에서도 나타나기 때문”이라며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이 호르몬이 관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