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전성 논란' 영주댐...환경부 특별합동점검 "대체로 안전"
'안전성 논란' 영주댐...환경부 특별합동점검 "대체로 안전"
  • 이정목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20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수율 최대로 높인 뒤 추가 안전점검 진행 계획
17일 환경부를 비롯한 15명의 합동 점검단이 영주다목적댐 하부에 대한 특별 점검을 펼치고 있다.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속보=안전성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영주시 평은면 영주다목적댐(이하 영주댐)에 대한 특별점검이 17일 댐 일원과 댐 상부의 유사조절지에서 진행됐다.

환경부를 주축으로 전문기관을 비롯한 15명의 합동점검단은 이날 댐 안전성의 전반적인 문제를 점검하면서 대체로 안전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 이번 특별점검을 시작으로 추후 댐 담수율을 최대로 높인 뒤 추가적인 점검을 실시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지역 주민과 환경단체, 그리고 수자원공사의 오랜 갈등도 일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진행된 합동점검단의 주요 점검 내용으로는 영주댐 구조물 전반의 균열현상과 댐 하류 100m 지점 누수, 보조댐인 유사조절지의 진동현상 등이다. 또 보안상의 문제로 그동안 일반인에게는 공개되지 않았던 댐 내부 통로도 점검단을 비롯한 마을 주민 참관 속에 실시됐다.

이날 특별점검에서 내성천보존회 황선종 국장은 “이번 특별점검은 균열이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많은 균열이 있는데 이것이 어떤 문제로 인해 균열이 생긴 것이냐가 중요하다”며, “(최대)16%가량의 담수만 한 채 시설물이 안전하다 판단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라고 주장했다.
 

17일 환경부를 비롯한 15명의 합동 점검단이 영주다목적댐 상부에 대한 특별 점검을 펼치고 있다.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또 점검에 참관한 한 마을주민 역시 “댐 공사가 끝난 지 수년이 지났지만 단 한 차례도 만수에 이르는 테스트를 하지 않았다”며, “장마가 오기 전 70~80% 이상의 담수를 시작해 안전성에 대한 문제점을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환경부 수자원정책과 심헌덕 주무관은 “영주댐에 의혹이 제기된 부분은 모두 확인을 하겠다”며 “여러 관련 기관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 필요한 개선해야 할 점이 있다면 적극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날 특별점검 모든 결과가 공식적으로 취합 되는대로 영주댐의 안전성과 관련된 보수·관리 계획과 함께 담수를 비롯한 댐 운영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영주댐이 건설기술진흥법(건설공사 안전관리지침)에 따라 실시한 시설물 초기점검(2016년 3~10월)과 2018년 7월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실시한 정밀점검에서도 모두 A등급(A등급의 정의 : 문제점이 없는 최상의 상태)으로 평가됐다며, 운영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