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난 구미국가 5산업단지, 분양 활기
되살아난 구미국가 5산업단지, 분양 활기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배터리 업종 문의 잇따라…LG화학·日 TBSK 입주 논의 영향
두 기업 입주땐 분양률 44% 예상
구미국가 5산업단지.경북일보DB

구미국가 5 산업단지에 전기자동차 배터리 관련 업종 입주 문의가 이어지면서 분양이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구미형일자리 참여기업으로 LG화학이 전기자동차 배터리 양극재 공장 설립을 위해 5단지를 돌아본 데 이어 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름한국(유)(이하 TBSK)가 5단지 입주를 논의 중이다.

LG화학은 최근 5단지 3구역 2∼4블록(18만3000㎡), 5∼6블록(16만6000㎡), 16블록(12만7000㎡)을 둘러봤다.

구미시 등에 따르면 LG화학은 내년 기공식을 목표로 2021년 하반기 공장을 가동할 예정으로 변전소, 폐수 처리장 등 5단지 입주 여건 등을 확인했다.

LG화학의 투자액은 5000억 원 규모로 직·간접 고용은 2000명이 될 전망이다.

일본 도레이 그룹 자회사인 TBSK도 5단지 내 외국인투자구역에 진출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경북도·구미시 등과 협의 중이다.

구미시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외국인투자구역 입주를 위한 산자부 심의위원회를 거치면 올 하반기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TBSK는 리튬이온 2차전지의 핵심 소재인 배터리 분리막 생산업체로 최근 스마트폰·전기차 수요 확대로 구미 국가 4 산업단지에 이은 생산설비 확장을 추진 중이다.

5단지 공장용지는 193만여㎡로 현재 분양률은 22%(42만4000여㎡·11개사) 수준이다.

LG 화학과 TBSK가 입주할 경우 분양률은 2배인 44%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구미시 산동면·해평면 933만7000㎡에 조성 중인 구미 국가 5 산업단지는 총사업비 1조7천억 원이 투입되는 국책사업으로 2012년 착공했다.

배병주 수자원공사 구미사업단 분양 차장은 “도레이와 LG화학이 5단지에 입주할 경우 분양률은 현재의 2배 수준으로 뛰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