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러 접경 훈춘서 규모 1.3 지진…폭발 의심"
"북·중·러 접경 훈춘서 규모 1.3 지진…폭발 의심"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17일 23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기상청 "지진파 확인 안 돼…음파 분석 중"
베이징 소식통 "자연지진 가능성 큰 것으로 본다"
중국 지린성 훈춘서 규모 1.3 지진. 중국지진대망 캡처
북·중·러 접경지역인 중국 지린성 훈춘(琿春)에서 17일 오후 7시 38분(현지시간)께 규모 1.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중국 지진관측기관인 중국지진대망(CENC)이 발표했다.

CENC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진원의 깊이는 0km이고 폭발이 의심된다고 전했다. 지진은 북위 42.94도, 동경 130.30도 지점에서 발생했다.

이와 관련 한국 기상청은 “지진파로는 특별히 확인되는 게 없다”면서 “음파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또 베이징 소식통은 “정확한 상황은 알 수 없지만 자연 지진일 가능성이 큰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