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반시장·반기업정책 밀어붙이면 골고루 못 사는 사회"
황교안 "반시장·반기업정책 밀어붙이면 골고루 못 사는 사회"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18일 1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파 경제폭정에 성장 동력 꺼져"…‘2020경제대전환위’ 첫 회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경제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문재인 정부는 골고루 잘 살게 해주겠다는 달콤한 거짓말로 반시장 반기업 정책을 밀어붙이다가 결과적으로는 모두가 골고루 못 사는 사회가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주최한 ‘2020경제대전환위’에서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까지 꺼져가는 상황이 아니냐는 지적이 많은데 철 지난 좌파 경제폭정 때문으로 어느 한두 군데를 고쳐서 살려낼 수 있는 상황을 이미 넘어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경제 정책의 패러다임부터 세부 정책 하나하나까지 완전한 대전환을 이뤄내지 않고서는 경제도, 민생도, 미래도 살려낼 수 없는 지경이 됐다”며 “오늘은 수구 좌파적 경제폭정의 종언을 고하고 대한민국 경제와 민생을 새롭게 일으킨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는 지금이 아니면 모든 것이 다 무너질 수 있다고 하는 절박한 심정에서 출발했다”며 “철저하게 대안중심, 현장중심, 민생중심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다시 일으키고 고난에 빠진 민생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시장을 중심으로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찾고 상생의 노동개혁으로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갈등과 혼란만 유발하는 가짜 공정이 아닌 서로가 함께 성장하는 진짜 공정경제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지난달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소속 의원과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경제대전환위를 구성해 경제 분야 전반에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