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2호기, 8주기 연속 무고장안전운전 달성
월성원전 2호기, 8주기 연속 무고장안전운전 달성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17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3280일 연속운전…뛰어난 안전성·기술력 입증
정재훈 한수원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월성원전 임직원들이 17일 월성2호기 8주기 연속 무고장안전운전 달성 기념행사에서 축하떡 절단식을 하고 있다.
월성원전 2호기가 국내 최초로 8주기 연속(3280일)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는 17일 1발전소에서 월성2호기(가압중수로형·70만㎾)의 국내 최초 ‘8주기 연속 무고장안전운전 달성’에 기여한 현장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하기 위해 정재훈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무고장 안전운전 달성 기념행사를 가졌다.

한주기 무고장 안전운전(OCTF)은 계획예방정비 완료 후 계통연결시점 부터 다음 계획예방정비를 위한 계통분리 시까지 발전소가 발전정지 없이 운전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정비, 운전, 관리능력 등 원전 운영의 안정성과 기술능력을 입증하는 대표적인 지표이다.

월성2호기는 지난 2009년 9월부터 2019년 6월까지 3280일 동안 고장정지 없이 국내 최초로 8주기 연속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해 안전성과 운영 기술능력을 입증했다.

정재훈 사장은 이날 월성1발전소를 직접 찾아 그간의 경과를 보고 받고 노사대표들과 함께 축하떡 절단식 등 기념 행사를 가졌다.

이어서 2호기 주제어실을 방문해 교대근무 중인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 했다.

정 사장은 인사말에서 “우리에게 안전은 가장 소중한 사명이자 책무로, 원전 안전 운영을 위해서는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고 조직 내 원활한 소통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번 계획예방정비 기간에도 One-Mind, One-Team이 돼 원전 안전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