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발전에 필요한 국비 확보에 최선"
권영진 대구시장 "발전에 필요한 국비 확보에 최선"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17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부 방문 지원 요청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 첫번째)이 18일 기획재정부 류상민 복지안전예산심의관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18일 기획재정부로 전격 출근(?)했다.

대구시는 “내년도 지역 현안사업 해결에 필요한 국비 사업 확보를 위해 지난 5월에 이어 기획재정부로 오늘 출근 시간대에 맞춰 다시 방문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그동안 4차례 보고회를 통해 73건의 신규 사업을 비롯해 3조 4000억 원 규모의 국비사업을 제출했다.

5월말 부처에서 기재부로 제출한 부처 안을 확인한 결과 2조 8000억 원 정도 반영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미 반영사업과 증액이 필요한 사업의 국비확보를 위해 기재부를 다시 방문한 것이다.

이번 방문에서는 △ 5+1 미래 신성장 산업과 연계한 ‘5지(G)기반 자율주행 융합 기술 실증 플랫폼’, ‘분산형 테스트베드’, ‘의료기술시험훈련원’ 건립 △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대구산업선 철도’, ‘금호 워터 폴리스 산단 진입도로 건설’ △ 대구 시민 자긍심을 높이는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아카이브 관’ 조성 등 대구시 사업이 내년 정부 안에 반영 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또 △ 미래 장기발전을 위해 ‘대구 엑스코선’ 등 예타 조사 중인 사업의 조속한 통과와 지원도 요청했다.

특히 예산심의 기간에는 기재부 관계자들을 만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 해서 출근 시간대에 전격 방문해서 사업 필요성을 설명하면서, 반드시 반영되도록 협조를 당부하는 등 내년도 주요 사업 추진에 대한 의지를 강력히 나타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래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국비를 최대한 많이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비 확보를 위해서는 오늘같이 언제든지 누구든지 만나고 설득해서 대구시 발전에 필요한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