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문 들어가던 탱크로리서 염산 누출
포스코 2문 들어가던 탱크로리서 염산 누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5시 40분께 포항시 남구 동촌동 포스코 2문에서 염산 300ℓ를 싣고 들어가던 탱크로리에서 염산이 도로 위로 누출됐다.
18일 오후 5시 40분께 포항시 남구 동촌동 포스코 2문에서 염산 300ℓ를 싣고 들어가던 탱크로리에서 염산이 도로 위로 누출됐다.

18일 오후 5시 40분께 포항시 남구 동촌동 포스코 2문에서 염산 2만1000ℓ를 싣고 들어가던 탱크로리에서 300ℓ가량이 도로 위로 누출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포항남부소방서 등 소방당국은 흘러나온 염산을 중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다.

당시 탱크로리가 싣고 가던 염산은 공장부품 등 철제 장비의 녹을 벗겨내기 위해 사용되는 농도 35% 염산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염산 납품 회사는 다른 탱크로리로 염산을 옮겨 담을 예정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18일 오후 5시 40분께 포항시 남구 동촌동 포스코 2문에서 염산 300ℓ를 싣고 들어가던 탱크로리에서 염산이 도로 위로 누출됐다.
18일 오후 5시 40분께 포항시 남구 동촌동 포스코 2문에서 염산 300ℓ를 싣고 들어가던 탱크로리에서 염산이 도로 위로 누출됐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