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포항제철소 조업정지 행정처분 여부 신중히 결정
경북도, 포항제철소 조업정지 행정처분 여부 신중히 결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20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적이고 심도 있는 청문…환경부 거버넌스 운영결과 따라 2~3개월 뒤 결정 될 것으로 예상
포항제철소 전경
경북도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블리더(bleeder) 개방에 따른 환경오염물질 배출과 관련한 조업정지 행정처분을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이 날 자료를 내고 “지난 11일 포스코가 조업정지 행정처분 사전통지에 대한 청문요청 의견진술서를 제출했다”며 “이 사안과 관련해 환경부에서 전문가 등이 참여한 거버넌스를 구성·운영해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는 충분하고 심도 있는 청문과 환경부의 거버넌스 운영결과 등을 토대로 행정처분 여부를 신중히 결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도는 보통 1개월 정도 청문 절차를 거치지만 이번 경우는 전문적이고 깊이 있는 청문이 필요하다고 보고 서두르지 않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환경부가 거버넌스를 2∼3개월 운영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한 만큼 행정처분 여부 결정 시점도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도는 “포스코가 제출한 의견에 따르면 휴풍 시 블리더를 개방하는 것은 창업 이래 약 50년간 해 온 행위로 포스코를 비롯한 전 세계 800개 이상의 고로가 화재, 폭발 등 사고 예방을 위해 동일하게 운영하고 있다”며 “블리더 개방 시 방지시설을 가동할 수 있는 상용화된 대체기술이 없다는 주장에 대해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필요한 경우 대기환경보전법 개정 건의, 대체기술 개발 지원 등 문제해결을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도는 지난달 말 포항제철소가 2고로 정비 중 정상적인 상황에서 안전밸브인 블리더를 개방한 사실을 확인해 조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리기로 포스코 측에 사전통지했다.

비정상적 상황에서만 블리더를 열어야 하는데 정상적인 상황에서도 대기오염물질을 걸러주는 방지시설 없이 개방해 가스를 배출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포항제철소는 조업정지 10일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청문을 요청했다.

환경부는 이와 관련 철강업계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자 지난 12일 제철소가 있는 지방자치단체 등과 회의를 열고 민관 거버넌스를 구성해 2∼3개월 운영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