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경주 황성공원에 둥지 튼 꾀꼬리 부부
[포토] 경주 황성공원에 둥지 튼 꾀꼬리 부부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23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용담로 황성공원 한 나무에 둥지를 튼 꾀꼬리 부부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다.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겨울을 나고 4~5월에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와 산지 침엽수림이나 활엽수림의 나뭇가지에 둥지를 틀고 5~7월 사이에 번식한다.

봄·여름에는 매미·메뚜기·잠자리·거미나 곤충의 유충을 잡아먹고, 가을에는 버찌·산딸기·산머루 등의 나무열매를 먹는다.

꾀꼬리의 몸 크기는 26㎝ 정도이며, 암컷과 수컷 모두 몸의 깃털은 황금색이고, 눈앞에서 시작하여 눈 주위를 지나 뒷머리에 좌우가 서로 합해지는 검은색의 띠가 있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