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수비면 황명자씨, 제16회 새마을여인상 대상 수상
영양군 수비면 황명자씨, 제16회 새마을여인상 대상 수상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17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영남대 천마아트센터에서 열린 제16회 새마을여인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영양군 수비면 수하2리 새마을부녀회장인 황명자(여·59)씨가 새마을여인상 대상을 수상했다.

경북도는 19일 영남대 천마아트센터에서 김옥순 경상북도 새마을부녀회장을 비롯한 도내 새마을부녀회원 9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6회 새마을여인상 시상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삼 경북도 자치행정국장, 배한철 경북도의회 부의장, 조승희 새마을부녀회중앙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한 가정! 공경문화운동 실천’에 앞장선 유공자 70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새마을여인상 대상은 황명자 씨는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3남매를 훌륭히 키웠으며 항상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고난의 역경을 꿋꿋하게 이겨낸 강인한 여성이다.

제16회 새마을여인상 대상을 수상한 영양군 황명자 씨.
지난 7년간 새마을부녀회 활동을 하면서 재활용품 모으기, 농산물 직거래사업, 친환경 비누 만들기를 통해 기금을 조성하고 부녀회 주관으로 매년 마을 경로잔치를 여는 등 지역사회 봉사와 새마을운동 활성화에 앞장서 온 공로를 인정받아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또 필리핀 출신의 결혼이주여성 로사린다 앨라리오샤씨(47·상주시 계림동 냉림4통 새마을부녀회원)는 다문화가족상을 받았다.

앨라리오샤씨 가정은 늘 웃음이 끊이지 않는 화목한 가정으로 소문나 있고 마을 노인들을 내 부모 같이 섬기는 공경문화운동을 실천하고 있으며 결혼이주여성 멘토링 등 봉사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효행상에 연경애(영주), 화목상에 유수연(김천), 봉사상은 이인순(성주) 씨가 각각 수상했다.

부인이 지역사회 발전과 부녀새마을운동에 헌신할 수 있도록 따뜻한 보살핌과 깊은 배려심으로 항상 큰 힘이 돼주고 있는 남편에게 수여하는 외조상은 이석이씨(포항) 등 23명이 수상했다.

김병삼 경북도 자치행정국장은 “지역사회에서 새마을부녀회원은 마을사람 모두의 어머니이자 며느리”라며 “가정에서는 물론이고 마을 곳곳에 새마을부녀회원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행복한 가정을 만들고 새마을운동을 활성화해 행복경북을 조성하는 데 새마을부녀회원이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