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소연구개발 특구 선정 쾌거
포항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소연구개발 특구 선정 쾌거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17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김해·진주·창원·청주와 함께…포스텍·포항산업과학연구원 중심 첨단 신소재 개발 연구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 주요 인프라.

경북 포항시가 전국 최초로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돼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함에 따라 제2의 영일만 기적이 기대되고 있다. 

 포항시는 작년 12월부터 최근 약 6개월 동안 지자체 간 치열한 경쟁을 거쳐 연구개발특구의 새 모델인 강소연구개발특구를 19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서 전국 최초로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과기정통부의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전에 전면 나섰으며, 각 지자체 간 긴장감 속에 특구 지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성과는 포항시와 경북도 그리고 관련기관인 포스텍,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테크노파크가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위한 과기정통부의 관련법 개정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기울인 노력의 결실이다.

6개월의 심사기간 동안 포항시, 경북도와 관련기관들은 과기정통부로 제출한 지정요청서를 바탕으로 과기정통부 연구개발특구 전문가위원회에서의 발표와 현장 평가,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사 등 여러 단계의 평가를 거쳤다. 뿐만 아니라 전문가위원회 현장 평가 시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이 직접 포항의 역량 설명과 특구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등 적극적인 업무 추진의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전국 최초 지정이라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고, 이러한 성과에는 박명재 의원과 김정재 의원 등 지역 여야 정치권에서도 힘을 보탰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대형화된 기존 연구개발특구를 보완하기 위한 새로운 모델로, 과기정통부가 과학기술 기반의 지역 혁신 성장 플랫폼 조성을 위해 기술 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인근 지역을 배후공간으로 설정하는 개념이다.

따라서 포항시는 국내 최고 연구개발과 기술상용화 역량을 보유한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기술 핵심기관으로부터 3km 이내에 기술 사업화와 생산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포항테크노파크와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를 배후공간으로 지정했으며, 바이오, 나노, 에너지 등의 첨단 신소재와 AI(인공지능) 분야를 특화산업으로 설정했다.

포항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첨단과학 R&D 시설 현황.
포항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첨단과학 R&D 시설 현황.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으로 특구 내 입주기관에 대한 세금감면과 기술사업화 지원 등 기존 연구개발특구와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년 최소 60억 원의 국비를 교부받게 된다. 

이로 인해 포항시는 미래전략 핵심산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 로봇, 첨단신소재, 해양자원, ICT융복합산업 육성에 탄력을 받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특히 관련 산업과 연계해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바이오오픈이노베이션센터, 식물백신기업지원시설, 지식산업센터, 기술사업화센터 등이 특구의 혜택을 받게 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항시는 이번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통한 직·간접 효과로 250개 신규기업 유치, 5500명 고용창출, 8300억 원 매출증대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특구 지정으로 지역산업의 고도화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신산업 육성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를 계기로 제2의 영일만 기적을 이루어 낼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