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소형트랙터 등 영농철 운송서비스 시행
칠곡군, 소형트랙터 등 영농철 운송서비스 시행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군은 농업기계 임대사업장에서 들녘 현장으로 농업기계를 직접 배달해 주는 운송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
칠곡군은 19일 농업기계 임대사업장에서 들녘 현장으로 농업기계를 직접 배달해 주는 운송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업기계 운송서비스는 원거리 도로주행 시 교통사고 위험이 따르는 소형트랙터, 승용이앙기 등 바퀴달린 장비를 영농현장에 가져다주고 수거해 오는 시스템으로 오랫동안 농업인들이 희망해온 사업이다.

운송요금은 1t 차량은 3만 원, 3.5t 차량은 5만 원으로 왕복요금이며, 농업인 실정에 맞도록 저렴하게 책정했다.

운송서비스는 농촌고령화로 인해 대형차량 운행이 어려운 농촌마을과 농업기계 구입 부담을 겪고 있는 귀농귀촌 농업인의 숙원사업이다.

운반할 트럭이 없는 소규모 영세농, 주말농업인 등이 특히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3.5t 운송서비스사업의 첫 고객은 박재용(74, 북삼읍 숭오2)씨로 마늘수확을 위한 농업용 트랙터와 수확기를 임대했다.

이날 백선기 군수는 직접 농장으로 운송 차량을 몰고 임대장비를 전달하는 등 시승식도 가졌다.

백 군수는 “농업기계 운송서비스는 공약사업으로 농업기계가 직접 농장으로 배달되는 획기적인 농업인 중심 사업” 이라며 “앞으로도 농업인의 시각에서 농업인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2010년 농업기계 임대사업을 시행해 매년 5000여 건의 임대실적으로 농업인의 일손부족 해결과 농가경영비 절감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