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경북 현안사업 예산 적극 반영해달라"
이철우 지사 "경북 현안사업 예산 적극 반영해달라"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방문…SOC 인프라 등 예산 지원 건의
道, 국비확보 TF팀 중심으로 정부예산안 반영에 전력투구
지역 국회의원과도 긴밀 협력…국비 확보 전방위 활동 추진
이철우(왼쪽 두번째) 경북도지사는 19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안일환(왼쪽 세번째) 예산실장에게 내년 정부예산안 편성에서 경북 역점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역 현안사업의 정부예산 반영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이 지사는 19일 기획재정부 안일환 예산실장과 심의관들을 만나 경북도의 어려운 현실과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내년 정부예산안 편성에 있어 도정 주요 역점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북지역의 열악한 SOC 인프라 현황과 사업추진의 당위성을 역설하며 동해중부선 철도부설(포항~삼척) 4099억원, 포항~영덕간 고속도로(남북 7축) 1500억원,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6500억원, 남북내륙철도(김천~거제) 1000억원, 울릉공항 1000억원, 울릉일주도로 300억원, 포항 영일만항 245억원,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포항~영덕) 100억원 등을 건의했다.

또 대기업 이전과 주력산업 성장 정체로 활력을 잃어가는 지역경제에 고부가가치 창출 미래형 신산업 발굴·육성과 과학기술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생활환경지능 홈케어가전 혁신지원센터 12억원, 글로벌 화장품 국제시험인증센터 10억원, 로봇직업혁신센터 20억원,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센터 40억원, 상생혁신 철강 생태계 육성 265억원, 첨단 베어링 제조기술개발 및 상용화 기반구축 100억원 등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농식품 산업기반 조성을 위해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 70억원, 지진트라우마 치유센터 20억원, 경북 원자력방재타운 건립 25억원, 중수로 해체기술원 설립 100억원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력재생을 위해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 8억원, 봉화 베트남타운 조성 10억원, 도청이전터 청사 및 부지 매각 901억원, 국립 울릉도·독도 자생식물원 조성 5억원 등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밖에 문경~김천간 단선전철화, 구미산단철도(사곡~구미산단), 점촌~영주 단선철도, 국립 산림레포츠진흥센터 조성사업 등 신규 SOC사업을 정부예산에 반영하기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심사와 관련, 대상사업 선정과 심사에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경북도는 정부 부처 예산요구안에 대한 기재부의 예산심의가 끝나는 8월 중순까지 국비확보 태스크포스팀인 ‘2020국비모아드림단’을 중심으로 실·국장 및 전 공무원들이 중앙부처와 기재부에 수시 방문해 정부예산안 반영에 전력을 다하는 한편 지역 국회의원, 여야 국회 상임위·예결위원, 시군 등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해 전방위 활동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내년도 국비확보가 어려울 것이라는 말이 여기저기에서 나오는데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국비확보가 가장 절실한 당면 과제인 만큼 나부터 필요한 모든 사람을 만나 설명하고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