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에 27홀 규모 대중골프장 조성
청송군에 27홀 규모 대중골프장 조성
  • 이창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21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16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미드그룹과 투자협정 MOU
18일 군청대회의실에서 윤경희(왼쪽)청송군수와 문병욱(오른쪽)라미드그룹회장이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청송군에 27홀 규모의 대중골프장이 들어선다.

청송군은 18일 군청 제1회의실에서 윤경희 청송군수, 라미드그룹 문병욱 회장, 청송군의회 권태준 의장 등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광 및 체류형 골프장·숙박시설 건립 사업에 따른 청송군과 라미드그룹 간의 투자협정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청송골프장 조성사업은 민선7기 윤경희 청송군수의 핵심 공약사업으로 이번 양해각서에는 라미드그룹이 청송군 파천면 일원에 관광 및 체류형 골프장 및 숙박시설 건립·운영과 관련, 약 60만평 규모에 1,000억원을 투자하는 내용과 함께 대중골프장 조성(정규홀 27홀), 클럽하우스 및 부대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 담겨 있다.

청송은 국제슬로시티의 고장이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서 연간 관광객 500만 시대를 열었지만 지금까지 스쳐가는 관광이 대부분인 관계로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늘어난 관광객 규모에 비해 만족도가 떨어지는 편이었다.

그러나 대중골프장을 비롯한 각종 시설이 조성되면 청송의 관광은 지금까지의 스쳐가는 관광지의 이미지를 탈피해 체류하는 관광과 함께 지역 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창출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며, 지역의 문화와 전통을 살린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골프장과 관광시설을 조성하겠다.”며 “특히 지역민들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라미드그룹 문병욱 회장은 “이번 사업은 인근 주왕산 국립공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질명소 등과 연계된 관광객 유치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청송군에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여타 기업의 입장에서도 훌륭한 인프라가 될 것이며, 적극적인 투자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다각적인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라미드그룹은 청송군 골프장개발 사업 전에도 지난 2월 8일 당진시와 2천억 규모의 당진 석문산업단지 복합리조트 사업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골프 레저 부문에서 양평TPC 골프클럽과, 의성 엠스클럽, 남양주CC 골프장, 동백스포랜드 등 다양한 골프레저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호텔 부문에서도 라마다서울호텔, 라마다송도호텔, 이천미란다호텔, 빅토리아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굴지의 관광·레저 전문기업이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송군민 2019-06-25 09:28:55
대다수가 이용하는 캠핑장은 다 쫒아 내더니, 부자들만 이용하는 골프장을 짓는구나
저 골프장 이용객들이 얼마나 청송 발전에 도움이 될지는 모르지만
청송군수한테는 도움이 되겠지
참당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