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日롯데홀딩스 주총서 신동빈 해임안 제출 안해
신동주, 日롯데홀딩스 주총서 신동빈 해임안 제출 안해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DJ "화해 제안 연장선"…본인 이사 선임 안건은 상정
롯데가(家)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올해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해임안 안건을 제출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자신의 이사직 복귀 안건은 제안해 그의 경영권 복귀 시도 행보를 놓고 엇갈린 해석이 나온다.

신 전 부회장이 대표로 있는 SDJ코퍼레이션은 신 전 부회장이 26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리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총에서 ‘신동주의 이사 선임 안건’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정기주총에서 시도했던 신 회장의 해임 안건은 제출하지 않았다고 SDJ코퍼레이션은 덧붙였다.

신 회장은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과 함께 일본 롯데홀딩스의 공동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SDJ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이번 주총에서 ‘신동주의 이사 선임 건’만 제안하는 것은 신 전 부회장이 신동빈 회장에게 지속적으로 시도해온 화해 제안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의 대표로서 롯데그룹 전체를 위해 동생인 신동빈 회장과 과거 응어리를 풀고 향후 한일 롯데그룹 경영권 안정화를 실현하자는 화해의 뜻을 담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롯데 안팎에서는 신 전 부회장의 이같은 제안이 큰 의미가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경영권 분쟁이 시작됐던 2015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5차례에 걸쳐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 표대결에서 신 회장이 모두 완승했던 지분 구도가 지금도 전혀 바뀌지 않았기 때문이다.

설사 신 전 부회장이 또 신 회장에 대한 해임 안건을 제출한다 해도 표대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또 자신의 이사직 복귀 안건 역시 이번에도 부결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이다.

롯데 관계자는 “신 전 부회장은 자신의 이사 선임 안건만 제안하면서 화해 제안의 연장성이라는 의미를 부여했지만 큰 의미가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며 “올해 정기주총 결과도 예년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