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이야기-이 글에서 불륜만 읽는다면 당신은 훌륭한 동물학자가 될 것이다
남의 이야기-이 글에서 불륜만 읽는다면 당신은 훌륭한 동물학자가 될 것이다
  • 최라라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6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날 보호자 X와 보호자 Y가 어느 모텔 앞에서 목격됐다는 건 놀랄 일이 아니었다. 그들은 모 병원 중환자실 보호자 대기실에서 만났다. 처음엔 내외하다 얼마 뒤엔 목례 쯤 했으리라. 시간이 좀 흐른 뒤엔 안녕하세요? 인사정도 했을 것이고 그러다 서로의 일을 도와주기도 했으리라. 그러다 손이 부딪혔으리라 마음이 부딪혔으리라. 부딪힌 마음에 흔적 없는 멍이 들고 그 멍이 꽃인 줄도 모르고 서로 미안하다 미안하다 얼굴 붉혔으리라. 그리고 어쩌다 돌아보게 됐으리라 눈이 마주쳤으리라. 삼년을 그렇게 곁눈질하다 그들은 슬리퍼를 끌고 추리닝을 입고 부르튼 입술에 립글로스도 안 바르고 그냥 모텔로 흘러들었으리라. 보호자 X와 보호자 Y를 잠시 내려놓고 X와 Y로 돌아갔으리라.’




<감상> 서사를 지닌 한 편의 시가 영화나 드라마를 보는 느낌입니다. 자신이 중환자실에서 간호하는 보호자 X나 Y로 등장하는 영화의 주인공이라고 가정해 봅시다. 서로의 일을 도와주다가 동병상련(同病相憐)의 심정으로 처지를 이해하고 손과 마음이 부딪혔을 것입니다. 그 시간이 삼년이상 지속되다 보니 두 사람이 그냥 모텔로 흘러들었을 겁니다. 과연 이 시에서 당신은 불륜으로만 읽는 동물학자가 될 것인지, 불륜이상의 감정을 읽는 인문학자가 될 것인지는 각자의 몫일 것입니다. 오랫동안 두 사람을 지켜보고 관찰한 조연이라면 과연 모텔에서 나오는 X와 Y를 불륜으로 보았을까요. <시인 손창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