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수산자원 회복·어촌 소득증대 구슬땀
경주시, 수산자원 회복·어촌 소득증대 구슬땀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8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포읍 나정1리 등 마을어장 4개소 전복 치패 13만 4000마리 방류
경주시는 20일 전복 치패 13만 4000마리를 감포읍 일원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사진은 어촌계 해녀가 전복 치패를 방류하고 있는 모습.
경주시는 20일 수산자원 회복과 어촌 소득 증대를 위해 생존율이 높고 정착성이 강한 품종인 전복 치패 13만 4000마리를 감포읍 나정1리, 나정2리, 가곡, 대본어촌계 마을어장 4개소에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전복은 경상북도 지역 내 종자생산업체에서 생산된 크기 4cm 이상의 건강한 종자로 국립수산과학원의 방류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우량종자다.

시는 전복 서식에 적합한 암초가 많고 해조류가 풍부한 서식지를 선정해 방류를 실시했다.

이날 방류된 어린 전복은 자연증식을 통해 3~4년 후에 성패로 자라나 어민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날 방류는 어촌계 해녀들이 직접 해저 먹이가 풍부한 곳에 전복 치패를 안전하게 안착시켜 어린 전복이 해저에 잘 적응 할 수 있도록 최적의 여건을 조성하여 생존율을 높였다.

또한 어촌계에서는 방류 전 전복의 천적인 불가사리, 성게 등 해적생물 구제 사업을 실시해 방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수산종자 방류효과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방류산의 평균 혼획률은 73.8%이며, 편익·비용 분석을 통한 경제성 분석 결과 편익비용비율(BCR)이 2.58로써 1이상이 돼 경주시 전복 종자방류사업은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포읍에서 생산되는 자연산 참전복은 치패에서 성패까지 연안 해역에 자생하는 미역, 다시마, 감태 등의 질 좋은 갈조류를 섭취하며 천천히 성장해 육질이 단단하고 영양소가 높아 동해안 전복 중에서도 최고 품질로 손꼽힌다.

구중모 해양수산과장은 “수산자원 조성을 위한 방류 사업은 어촌 소득 증대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 어민들에게 매우 반응이 좋은 사업”이라며 “경제성이 있는 다양한 어패류의 지속적인 방류 사업으로 경주 바다의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