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문화관광공사, '내고장 알리美 연합회' 발족
경북문화관광공사, '내고장 알리美 연합회' 발족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20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20일 공사 대회의장에서 이철우 도지사와 내고장 알리미 회원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내고장 알리美 연합회’ 발대식을 가졌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20일 공사 대회의장에서 경북의 문화관광자원과 3대문화권 ‘Hi! STORY 경북’사업 등을 SNS로 홍보하는 ‘경북 내고장 알리美 연합회(이하 연합회)’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내고장 알리美 회원 300명이 참석했다.

내 고장 알리美는 타 지역 사람들이 경북으로 더 많이 여행을 올 수 있도록, 회원들이 살고 있는 내 고장 경북의 여행지, 맛집, 축제 등 즐길거리를 SNS를 통해 소개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 연합회는 타 SNS 서포터즈와는 달리,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구성한 모임으로, 경상북도의 관광자원을 알리고 싶은 도민 누구나 언제든지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연합회는 지난 4월 모집을 시작해, 경북도 내 23개 시·군 지회와 회장단을 구성했으며, 현재까지 38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발대식은 23개 시·군 연합회를 상징하는 기수단의 입장을 시작으로, 선비프렌즈 캐릭터의 공연, 회장단 위촉장 수여, 이철우 지사가 직접 퀴즈를 내는 경북관광 퀴즈 순으로 진행하였다.

특히 경북관광 퀴즈에는 연합회원들이 SNS를 통해 참여해 SNS 활용도를 높였으며, 경북관광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발대식 마지막 순서에는 연합회원이 다 함께 “내고장 알리美! Real Korea! To GB! 가봤나? 경북! 가보자! 경북!”라는 구호를 외치며, 연합회의 활성화와 곧 다가올 여름 휴가기간에 더 많은 관광객이 경북으로 찾아오기를 기원했다.

또한 발대식 참가자들은 스마트폰 사진촬영과 SNS 교육을 받아 전문성을 키웠으며, 경주 보문관광단지 일대를 여행하며 SNS에

여행기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 23개 시군의 ‘내고장 알리美’를 통해 지역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이용한 상품화를 선도하고, 관광객들에게 자신 있게 내 고장의 문화관광을 안내하는 경북관광의 전도사 역할에 힘써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 “내고장 알리美 연합회는 경북도민이 내 고장을 먼저 여행하고, 경북의 숨은 관광지, 축제, 맛집 등을 SNS를 통해 소개해 경북여행의 붐을 조성하고, 관광객을 유치하고자 시작됐다”며 “공사가 가진 SNS 경험과 연합회원의 열정이 경북관광 활성화의 큰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