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한국당,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 위해 공조체제 구축
경북도-한국당,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 위해 공조체제 구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20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심의 단계부터 공동 대응…간담회 통해 예산반영 전략 논의
장석춘 도당위원장 "최선 다할 것"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북도 국비확보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결의를 다지고 있다.
경북도가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지역 정치권과 공조체계를 구축했다.

도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장석춘 경북도당 위원장을 비롯한 경북지역 국회의원과 김상훈, 추경호 대구지역 국회의원 등 13명과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간부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국비확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지역의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중앙부처의 국비반영 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에 지역 정치권과 경북도가 기재부 심의단계부터 힘을 모아 공동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역현안 예산반영을 위한 전략들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50대 도정주요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국비예산 확보의 필요성을 보고했다.

우선 SOC분야에서는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중부내륙단선전철(이천~문경), 동해중부선 철도부설(포항~삼척),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남북7축),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울릉공항건설, 포항영일만항 건설과 국제여객터미널 등 25개 사업에 대한 국비예산 확보 필요사업 보고와 함께 문경~김천 단선전철, 구미산단철도(사곡~구미산단), 점촌~영주 단선철도 등 신규 SOC 사업에 대해서는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힘을 모아줄 것을 협조 요청했다.

또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과학·산업 등 신성장 인프라 구축에서는 상생혁신 철강 생태계 육성사업, 백신 글로벌 산업화기반 구축사업, 첨단베어링 제조기술 개발 및 상용화 기반구축, 중수로 해체기술원 건립,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기반구축, 로봇직업혁신센터 사업 등 12개 사업에 대한 국비예산 추가확보를 요청했다.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문화기반조성분야는 도청 이전터 청사 및 부지 매각, 국립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 봉화 베트남타운 조성사업 등 3개 사업을, 농업·산림 분야는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 포항 장기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국립 산림레포츠진흥센터 조성 등 4개 사업을, 환경·복지·안전 분야는 김천의료원 분만산부인과 운영 및 건강증진센터 설치, 지진트라우마 치유센터 건립, 국민 지진안전체험관 건립, 유해폐기물 처리 및 대집행 사업 등 6개 사업에 대해 각각 보고했다.

각 분야별 주요핵심사업 보고가 끝난 후 지역 국회의원들은 각 상임위별로 정부예산 반영을 위한 전략 마련 등에 대해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장석춘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은 “경북 패싱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기재부 예산 심의단계에서부터 최선을 다해 예산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상훈 의원은 “대구경북 의원들이 공동 협력해서 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자”며 국비확보를 위한 굳은 의지를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방재정자립도가 낮은 경북은 국비확보가 지역발전을 위한 중요한 밑거름이자 촉매제라는 절박한 심정으로 기재부 심의단계에서부터 지역 정치권과 핵심사업에 대해 국비가 전년보다 대폭 증액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국비 확보도 실력이다. 도 간부 공무원들도 국비 확보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의 적극적인 유인책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