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함 체험관, 관광객에 안보교육장 인기 만점
포항함 체험관, 관광객에 안보교육장 인기 만점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21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포항함 체험관” 관광객들에게 인기 만점!(6월 이동유치원생 방문)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포항 동빈내항에 정박하고 있는 ‘포항함 체험관’이 시민들은 물론 포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안보교육장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포항함 체험관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2010년 개관 이후 지난 5월 말까지 총 97만 명을 넘어섰으며, 올 연말이면 개관 이후 방문객이 100만 명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북한 핵문제 등 안보의식 고취를 위한 안보교육과 선상 병영체험 공간으로 활용되면서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비롯한 초·중·고 학생들은 물론 보훈단체 등 각종 단체에서도 포항함을 많이 방문하고 있다.

포항함은 2010년 백령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천안함과 동일 제원의 함정으로 1984년에 취역해 2009년에 퇴역한 1200t급 함선이다.

포항시에서 관광객들에게 함정체험과 안보교육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2010년 6월 12일 포항시민의 날에 개관해 지금까지 체험관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포항시, “포항함 체험관” 관광객들에게 인기 만점!(4월 청주시단체방문)
포항시, “포항함 체험관” 관광객들에게 인기 만점!(4월 청주시단체방문)

특히 일반인들에게도 육지에서 해군생활과 함상생활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함상체험관을 통해 해군함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고 한주호 준위 일대기, 천안함 46인 전사자 추모 코너 등 포항함 함정 내에 천안함 추모관을 마련해 관광객들이 참배와 헌화할 수 있도록 짜임새 있게 꾸며져 있다.

포항함 체험관의 관람료는 무료이고, 관람 시간은 2월부터 10월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11월부터 1월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하고 있다.

고원학 포항시 국제협력관광과장은 “포항을 찾는 관광객들이 인근 죽도시장, 포항운하, 영일대해수욕장을 연계해 포항함을 방문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정기적인 안전점검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