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라이터 공장 화재로 30명 사망…어린이 3명 포함
인도네시아 라이터 공장 화재로 30명 사망…어린이 3명 포함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22일 08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인 아직 불명…"불난 공장 좁은 골목에 있어 초기 진화 어려웠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북부의 라이터 공장에서 21일 오전 11시30분께(현지시간) 불이나 30명이 숨졌다.

AFP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북수마트라주 빈자이의 소규모 라이터 공장에서 일어난 불이 순식간에 번지면서 노동자들이 탈출할 기회도 없이 희생됐다.

화재 초기 ‘성냥공장’으로 알려졌으나 가스라이터를 생산하는 공장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는 어른 27명과 어린이 3명이다.

리아딜 루비스 북수마트라 재난대책본부장은 “화재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진화됐다”며 “희생자 중에는 어린이도 포함돼 있다. 직원이 데려온 아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마을 주민은 “(이슬람사원에) 금요일 기도를 하러 나가던 순간 큰 폭발 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화재 당시 소방차 5대가 출동했으나 불이 난 공장이 좁은 골목에 있어 초기 진화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또 화재 발생 당시 공장의 앞문이 잠겨있고, 뒷문만 열려있어 탈출이 어려웠을 것이란 주장도 제기됐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