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포항 영일만항 일대 바닷가 해양쓰레기 수거…51개 기관·단체 500여명 참여
경북도, 포항 영일만항 일대 바닷가 해양쓰레기 수거…51개 기관·단체 500여명 참여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2일 08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쓰레기 저감 위해 관리방안 용역·청항선 건조 추진
21일 경북도가 영일만항 인근 바닷가와 용한리 간이해수욕장 일대에서 포항시·포항지방해양수산청과 공동으로 ‘해양쓰레기 수거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경북도는 21일 포항시, 포항지방해양수산청과 공동으로 영일만항 인근 바닷가와 용한리 간이해수욕장 일대에서 기업체, 해양관련 사회단체 및 관계 공무원 등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해양쓰레기 수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해양수산부에서 지정·운영하는 ‘해양쓰레기 수거주간(17~23일)’의 마무리 행사로 해양쓰레기 수거주간 동안 경북도는 해양수산 유관기관 및 환경단체 등 500여 명의 인원과 힘을 합쳐 해양환경공단의 청항선(청소선)까지 동원해 지속적으로 정화작업을 펼쳐왔다.

특히 이날은 경북도, 포항시, 포항해양수산청, 지역주민, 포항해경, 수협 등 유관기관과 시민단체, 지역주민까지 참여해 영일만항 바닷가 모래해변과 방파제 및 횟집 주변에 버려진 쓰레기와 바다쪽에서 파도로 밀려온 폐스티로폼, 폐어망 등 묵은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또한, 주변 환경 정화활동을 대대적으로 펼쳐 여름철 휴가시즌을 대비해 경북 동해안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한편 지난 5.30일 해양수산부는 해양쓰레기의 60%를 차지하는 해양플라스틱 저감을 위해 ‘해양플라스틱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5월 31일 바다의 날 기념식을 계기로 ‘해양플라스틱 제로화 원년을 선포’하는 등 해양플라스틱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경북도에서는 동해 연안의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한 청항선(바다청소선) 건조를 추진하고 있으며 종합적 해양쓰레기 관리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경상북도 해양쓰레기 발생원조사 및 관리방안 수립용역’을 추진하는 등 해양쓰레기 관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해양환경 정책을 수립해 해양쓰레기 제로화에 앞장 서겠다는 방침이다.

21일 경북도가 영일만항 인근 바닷가와 용한리 간이해수욕장 일대에서 포항시·포항지방해양수산청과 공동으로 ‘해양쓰레기 수거 캠페인’을 펼쳤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양쓰레기로 인한 피해는 환경오염에 국한되지 않고 선박사고, 수산물 어획량, 관광산업 등 해양산업 전반에 피해를 끼치고 있는 만큼 경북도는 청정 동해안을 위해 선제적인 해양쓰레기 대책을 강구하고 강력히 추진하겠다”면서 “해양쓰레기는 한번 버리게 되면 수거가 어려워 바다에 계속 쌓이기 때문에 지역주민이나 어민, 관광객 모두 해양쓰레기 줄이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