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 한국당 의원들, 김해신공항 재검증 강력 반발 "대정부 투쟁 나서겠다"
경북·대구 한국당 의원들, 김해신공항 재검증 강력 반발 "대정부 투쟁 나서겠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3일 15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3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총선 앞두고 특정 지역 선거를 위한 새로운 적폐"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는 지난 2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재검증 움직임을 강하게 비판했다.
경북·대구지역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영남권 신공항’과 관련한 정부의 재검증 움직임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오랜 논란 끝에 영남권 5개 시·도가 합의하고, 전문기관의 용역을 거쳐 결정된 ‘영남권 신공항’ 문제를 정부가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뒤집으려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 ‘대구·경북 발전협의회’는 지난 21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의 후 ‘선거를 위해서라면 뭐든 하겠다는 것인가?’라는 제목의 김해신공항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권 주민들의 피해와 국가적 손실을 막기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영남권 신공항 문제는 10년이 넘도록 논란이 되던 것을 관련 5개 지자체가 합의를 통해 조사결과를 수용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국제적으로 공신력을 인정받는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조사단이 1년여에 걸친 용역 끝에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내린 것을 정부가 뒤집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정체도 알 수 없는 검증단이란 것을 만들어 국토교통부와 전문기관의 검증결과를 잘못된 것이라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있다”며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로 이뤄진 국가적 의사결정을 여당 소속 3개 단체장과 여당 소속 국토부 장관의 합의만으로 손바닥 뒤집듯 뒤집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해공항 확장이 늦어질수록 국론은 분열되고, 영남권 주민들의 피해는 커지게 되며, 국가적 손실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그런데 주무부처로서 최근까지 김해공항 확장을 명확히 했던 국토교통부가 돌연 총리실의 중재를 수용하고 나섰고 정치적 의도가 분명한 총리실 재검토를 김현미 장관이 받아들인 것은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참으로 무책임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공신력 있는 자료를 바탕으로 10여 차례 이상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혔음에도 총리실에서 무슨 근거로 재검증을 하겠다는 것이냐”고 반박하며 “재검증 의사를 내비쳤던 국무총리는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하며, 정치 논리로 휘둘리고 뒤집히는 정책이 다름 아닌 ‘적폐’라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는 영남권 주민들과 국가의 이익을 위해 이러한 시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국무총리실이 국가 전체가 아닌 특정지역만의 선거를 위해 새로운 ‘적폐’를 시도한다면, 경북대구 정치권은 물론 500만 시·도민이 총궐기해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이름을 올린 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의원은 주호영, 강석호, 강효상, 곽대훈, 곽상도, 김광림, 김규환, 김상훈, 김석기, 김재원, 김정재, 박명재, 백승주, 송언석, 윤재옥, 이만희, 장석춘, 정종섭, 정태옥, 최교일, 추경호 등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